•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연세의료원-로민, 방광암 진단 위한 AI 소프트웨어 개발 협력

방광암 여부, 암종‧위치 검출하는 소프트웨어 개발 초읽기

김아름 기자ar-ks486@bokuennews.com / 2018.10.11 17:12:58

연세의료원 산학협력단이 스타트업 로민(대표 강지홍)과 공동 연구 개발 협약을 맺고, 방광암 조기 진단을 위한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 개발 협력에 나선다.

세브란스병원 비뇨의학과 최영득<사진>·이종수 교수팀이 이끄는 이번 연구는 지난 1일 첫 발을 뗐다.

두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방광경 검사 결과를 보고 방광암 여부와, 암의 종류‧위치를 검출해내는 인공지능 소프트웨어를 개발할 계획이다.

방광경 검사를 통해 획득한 병변 이미지 데이터베이스를 수집‧분석하고, 이러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소프트웨어 개발에 착수한다.

연구는 인공지능을 활용해 방광암 진단의 정확도를 향상시키고, 발병 여부를 조기 진단 하는 데 기여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개발되는 방광암 진단용 인공지능 소프트웨어는 전문의의 진단을 보조하는 용도로 사용될 예정이다. 두 기관은 소프트웨어 개발 후 임상시험도 시행을 위해서도 협력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이번 업무 협약은 인공지능을 접목시켜 진단의 정확성과 치료 효과를 높이려는 최근 의료계의 흐름과 맥을 같이 한다. 최 교수는 “이번 연구는 방광암 환자의 조기 진단율과 예후를 향상하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로민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한 ‘2018년 인공지능 R&D 챌린지’에서 2위를 수상한 스타트업이다. 영상 내 개인정보 비식별화 솔루션과 가짜합성영상 판별 솔루션을 개발 중에 있으며,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인공지능 의료 기술 분야로 연구 영역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