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서울시의사회, 공공의대 설립 반대 "공공의료기관 확보에 주력"

공공보건의료 공공과 민간의 협력 체제, 민관 합동 체계 운영 시급

김아름 기자ar-ks486@bokuennews.com / 2020.05.21 16:16:13

서울시의사회가 서울시의 공공의대 설립 추진 의지에 강력한 반대의견을 밝혔다.

서울특별시의사회(회장 박홍준)는 최근 박원순 서울시장이 감영병 대응을 위한 공공의료에 특화된 의과대학 설립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 "K-방역의 성공을 위해서라도 공공의료와 민간의료의 유기적 협력은 지속돼야 할 것이지만 공공의대 설립만이 공공의료를 살리는 만능열쇠라는 허구에서 시급히 깨어나야 한다"고 일갈했다.

서울시의사회는 '공공의대 설립이 방역 만능열쇠라는 환상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하고, "현재 대한민국의 공공보건의료는 공공과 민간의 협력 체제로 이뤄져 있다. 공공의대의 설립보다는 현재 민관 합동으로 구성된 공공보건의료체계를 보다 효율적이고 내실 있게 운영하는 것이 더 시급한 과제"라고 지적했다.

의사회는 특히 "공공의료기관과 민간의료기관이 큰 두 축을 이뤄 코로나 19라는 전대미문의 감염병 위기를 성공적으로 극복해나가고 있는 현실을 외면하지 말라고 주장하고 오로지 환자의 건강과 삶의 질을 향상시키려는 의료진들의 노력이 있을 뿐, 감염병 사태의 현장에서 환자를 돌보는 의료진에게 공공과 민간이라는 표식이 따로 있는 것이 아니"라며 "지방자치단체는 공공보건의료법에도 명시되어 있듯이 공공보건의료기관의 확보와 재정적, 행정적 지원에 주력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현재 진행 중인 코로나19 위기가 채 마무리되기도 전에 또 다른 공공의대설립 논란을 부추기는 것은 옳지 않은 일"이라며 "서울시가 공공보건의료 지원을 위해 협력을 요청한다면 본 회는 지금까지와 같이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