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남인순 의원, 공공의료 비중 20%로 확충해야

감염병 대응 등 국가․지자체 보건의료정책 실행 직접적 수단 부족

임중선 기자jslim1971@bokuennews.com / 2020.03.10 15:13:36

코로나19와 같은 신종 감염병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려면 공공의료를 획기적으로 확충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는 3월 10일 전체회의를 열고 2020년도 추경예산안을 상정했다.

남인순 의원은 “보건복지부 소관 추경예산안에는 호남권에 이어 충청권과 영남권 감염병 전문병원 2곳 설계비 45억원이 반영돼 있을 뿐 공공의료 확충 예산은 미반영됐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보다 더 중요한 일은 없으며, 메르스나 코로나19와 같은 신종 감염병 출현에 적극적으로 대비․대응하려면 공공의료 비중을 현행 병상수 기준 10%에서 20% 수준으로 확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 의원은 “우리나라는 민간의료기관에 90% 이상 절대적으로 의존하는 후진적인 보건의료체계에 머물러 있어, 국가와 지방자치단체에 수립한 보건의료정책을 실행할 직접적인 수단이 부족한 실정”이라며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현재 대부분의 보건소가 일반진료를 잠정 중단하고 선별진료소 운영 등 신종 감염병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고, 지방의료원과 적십자병원 등 공공병원을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전환해 환자 치료에 전념하도록 하는 등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보건복지부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공공의료 비중은 병상수 기준으로 2012년 11.7%에서 2018년 10.0%로 감소했고, 기관수 기준으로 2012년 6.1%에서 2018년 5.7%로 감소하는 등 뒷걸음 쳐왔다”면서 “이는 공공보건의료 비중이 병상수 기준으로 영국 100%, 호주 69.5%, 프랑스 62.5%, 독일 40.6%, 일본 26.4%, 미국 24.9% 등인 OECD 주요국들과 비교조차 할 수 없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남 의원은 “참여연대 등 시민사회단체에서도 2020년 추경예산에 공공병원 확충을 위한 예산을 포함할 것을 건의했으며, 특히 청도대남병원, 부산침례병원, 대구동산병원을 공공병원으로 전환할 것을 촉구했다”며 “진주의료원 재개원 목소리도 적지 않은데, 코로나19 환자 치료와 관련해 남해, 합천과 진주 등에서 발생한 환자들을 마산의료원이나 양산부산대병원으로 원거리 이동시키고 있다고 하는데, 진주의료원 강제 폐업과 같은 불행한 일이 다시는 재발되어서는 안될 것”이라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