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마크로젠, 지난해 1088억원 매출…전년비 7% 성장

영업이익은 부진…공격적 투자 및 해외 시장 환경 변화로 글로벌 이익지표 약화

홍유식 기자hongysig@bokuennews.com / 2019.02.11 17:58:13

생명공학기업 마크로젠(대표이사 양갑석)은 11일 ‘매출액 또는 손익구조 30% 이상 변동 공시’를 통해 지난해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 매출액 1088억원, 영업이익 19억원, 당기순이익 5억원의 경영실적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연결재무제표 기준 마크로젠의 2018년 매출액은 1088억원으로 전년동기 1018억원 대비 7%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19억원으로 전년동기 30억원 대비 37% 감소했으며, 당기순이익은 5억원으로 전년동기 93억원 대비 94% 하락했다.

그러나 연결 지표와 달리 별도 지표는 눈에 띄는 성과를 보여주었다. 별도재무제표 기준 2018년 매출액은 전년동기 대비 17% 성장한 833억원으로, 사상 최초로 800억원대를 돌파했다.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26억원 대비 77% 성장한 46억원을 달성했으며, 당기순이익 또한 75억원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의 경우 전년동기 179억원 대비 58% 감소한 것으로 집계되지만, 이는 2017년 엠지메드(현 캔서롭) 매각으로 관계기업투자주식처분이익이 큰 폭으로 발생한 데 따른 상대적인 감소세일 뿐이다.

이처럼 별도 실적이 주목할만한 성과를 이뤘음에도 연결 실적이 부진하게 나타난 것은 지난해 마크로젠이 공격적인 글로벌 투자를 실시했기 때문이다. 마크로젠은 2017년 9월 유럽법인, 2018년 3월 싱가포르법인을 연이어 설립했으며, 신규 해외법인의 안정화를 위해 시설비, 인건비, 연구개발비 등을 2018년에 집중적으로 투자했다. 또한, 글로벌 전 사업장에서 NGS와 CES 분석이 모두 가능하도록 하기 위해 전방위 시퀀싱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설비 투자를 단행했다.

이 밖에도 해외 시장의 일시적 환경 변화 또한 이익지표 약화에 영향을 미쳤다. 미국의 경우 국책 연구비 지원 정책 전환에 따른 주문 보류 상황이 장기간 지속되었고, 이란의 경우 무역 제재 여파로 고객 수요가 위축되었다. 또한, 전 세계적으로 일루미나 노바식 6000 기술 업그레이드에 따른 수요 대기 현상이 나타나기도 했다.

마크로젠 양갑석 대표는 “공격적 글로벌 투자와 신규 해외법인에 대한 집중 투자, 해외 시장의 일시적 위축 등으로 지난해 경영성과가 다소 약화되었다”며 “하지만 올해는 투자를 통해 구축한 탄탄한 인프라를 바탕으로 대규모 글로벌 유전체 분석 국책사업 수주, 고부가가치 신규 서비스 매출 확대 등을 이뤄내 수익성 강화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양 대표는 또한 “최근 마크로젠은 규제 샌드박스를 신청하고 혁신벤처기업 대통령 간담회에 참석해 규제 개선 필요성을 개진하는 등 규제 완화를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며 “이 같은 활동이 규제 완화를 촉진하는 결과로 이어져 2019년에는 더 좋은 성과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