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부산시 ‘공공의료벨트 구축 약속’ 끝까지 지킨다

침례병원 공공병원화 추진 민·관 TF 출범 및 투자사업 타당성 용역 예산 확보

류용현 기자hl5jkz@bokuennews.com / 2019.01.11 10:47:38

최근 침례병원 공공병원 전환 무산에 대한 일부의 우려와 관련해 부산시는 침례병원의 공공병원 전환은 시민의 바람대로 계속해서 적극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부산시는 2017년 7월 파산한 침례병원을 공공병원으로 전환하기 위해 오거돈 시장 취임 후 침례병원 공공병원화 추진 민·관 태스크포스(TF)를 출범했으며, 부산연구원을 통해 침례병원 공공병원화 기본계획 수립 연구를 진행 중에 있다.

그리고 지방재정법 등 관계법령에서 정하고 있는 투자사업 타당성조사 등을 위해 관련 용역 예산 3억 원을 2019년 본예산에 편성해 용역 발주를 준비 중이다.

또한, 부산시는 부산지방법원의 침례병원 경매 추진에 대응하여 부산지방법원과 채권단에 침례병원 인수를 위한 세부 계획을 협의하고, 행정안전부와 보건복지부에 침례병원 공공병원 전환을 위한 타당성 조사 결과가 긍정적으로 나올 수 있게 사전 대응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침례병원 인수 후 부산의료원 금정분원으로 운영할 경우에 개원 시까지 약 1,377억 원이 소요돼 부산시 재정부담이 가중되나, 현재 계획처럼 시에서 직접 인수하거나 국민건강보험공단 직영병원으로 설립하든 침례병원을 공공병원화 하겠다는 민선7기 시민과의 약속은 끝까지 지키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부산시는 이번 조직개편 때 건강정책과 내 공공의료정책에 관한 전문팀을 신설함으로써 공공의료벨트 구축을 통한 시민의 건강 수준을 한층 더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관련태그
부산시  침례병원  공공의료벨트 구축  투자사업 타당성조사  류용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