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제일약품, 타이호사 대장암 치료제 국내 판권 획득

항암제 투여 후 실패한 전이성 대장암 환자 대상 약제

강성기 기자skk815@bokuennews.com / 2017.07.17 11:42:20

제일약품(대표이사 사장 성석제)이 타이호로부터 트리플루리딘‧티피라실 국내 라이선스를 취득하는 제품화 계약을 체결해 국내 허가 및 유통, 판매권을 갖게 됐다고 17일 밝혔다.

트리플루리딘‧티피라실은 현재 일본, 미국 및 유럽 연합, 호주, 아르헨티나, 레바논에 표준 화학 요법에 불응성 또는 내약성이 있는 전이성 대장암의 치료에 적응증으로 허가됐다.

위 지역에서의 해당 적응증에 대한 허가는 이전에 전이성 대장암으로 치료받은 8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된 무작위 배정, 이중 맹검, 위약 대조군 글로벌 주요 3상 임상인 RECOURSE를 기반으로 승인됐다.

트리플루리딘‧티피라실은 트리플루리딘과 티피라실의 경구용 복합 항암제로 이중작용을 통해 체내에서 활성을 유지하도록 설계됐으며 이를 통해 플루오로피리미딘과는 다른 활성을 나타낸다.

트리플루리딘은 항종양 뉴클레오시드 유도체로, DNA에 직접 결합하여 DNA의 기능을 방해하며 트리플루리딘의 분해 효소인 티미딘 인산화효소의 억제제로 작용하는 티피라실을 통해 혈중농도가 유지된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