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박인숙 의원, 임상연구 투명성 위한 토론회 개최

17일 국회의원회관, “임상시험 정보 공개 활성화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해야”

강성기 기자skk815@bokuennews.com / 2017.07.15 23:03:31

국회 보건복지위 박인숙 의원(바른정당, 서울송파갑)은 17일 오후 3시에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의실에서 '임상연구의 투명성을 확보하고 국민의 알 권리를 보장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최근 국내에서 증가하고 있는 임상연구결과 공개 요구에 대해 그 과정상 윤리적 의무를 강화하고 향후 바람직한 정보 공개를 위한 방안을 모색하고자 생명윤리 및 임상전문가, 그리고 유관단체들의 의견 수렴을 위해 마련했다.

국외에서는 임상시험 정보 등록에 관련한 법이 제정·시행되고 있으며, 특히 미국에서는 2007년 임상시험 정보뿐만 아니라 결과 공개도 법률로 의무화하는 등 다양한 제도적 접근을 통해 임상연구의 투명성 및 국민의 알 권리를 보장해오고 있다.

국내에서도 질병관리본부에서 임상연구정보 등록시스템을 운영하고 있으나 법적인 규제 없이 연구자들의 자발적 등록에만 의존하여 국내의 임상연구 현황조차 파악이 어려운 실정이다.

이날 토론회의 첫 번째 주제발표를 맡은 이화여대 김현철 교수는 ‘임상연구정보 등록의 제도와 정책’ 발표를 통해 국내‧외적으로 시행되고 있는 임상연구정보 등록을 위한 제도 및 정책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어 국립암센터 장윤정 교수는 연구 참여자, 연구자 및 정부의 관점에서 임상연구결과 공개에 따른 기대효과를 제시할 계획이다.

이어 지정토론에서는 대한의학회 이윤성 교수를 좌장으로 한국환자단체연합회 안기종 대표, 한국임상시험산업본부 백선우 사무처장, SBS 조동찬 의학전문기자, 식약처 이남희 임상제도과장, 보건복지부 황의수 생명윤리정책과장, 질병관리본부 박현영 심혈관질환과장 등이 토론자로 참여하여 각계 의견을 제시할 것이다.

박인숙 의원은 이번 토론회를 통하여 “정부 차원에서 의학 연구 및 임상시험 정보 공개를 활성화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함으로써 향후 의학연구 및 임상시험의 투명성을 향상시키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