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의협 “선수 폭행‘ 팀 닥터’는 ‘의사’ 아니야“

정확한 명칭사용으로 올바른 정보 전달해야

홍유식 기자hongysig@bokuennews.com / 2020.07.03 15:43:42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는 최근 발생한 철인3종 경기 선수의 안타까운 사망사건과 관련, 대다수 언론매체의 보도에서 해당 팀 감독과 함께 가해자로 등장하고 있는 ‘팀 닥터’는 의사가 아니라는 점을 지적하고 정확한 명칭을 사용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의협은 “가해자로 지목되고 있는 이 ‘팀 닥터’는 의사가 아닐 뿐 아니라 의료와 관련된 다른 면허도 보유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대다수 언론에서 이러한 사실을 명확히 적시하지 않음으로써 독자들이 이 ‘팀 닥터’가 사전적 의미의 ‘의사’로 오인하게 했다”며 일종의 오보라고 지적하고 유감을 표명했다.

아울러 “의사가 아닌 사람을 ‘팀 닥터’라고 호칭하는 체육계의 관행이 근본적인 잘못이라 하더라도, 언론이 그대로 인용하는 것도 잘못”이라며 “잘못된 관행까지 함께 지적하고 바로 잡는 것이 언론의 역할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의료계의 다양한 직종은 각각 다른 면허 영역이 있고, 의료법에서도 명확하게 구분하고 있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의사’라는 명칭을 임의로 사용해 의사로 오인되게 하거나, 치과의사나 한의사를 의사로 보도하는 사례는 그동안 지속적으로 발생해 왔다.

박종혁 의협 대변인은 이와 관련 “언론이 국민에게 올바른 정보와 지식을 전달하기 위해서라도 정확한 명칭을 사용해야 할 것”이라며 “특히 이번처럼 국민적 공분을 사는 사건의 경우 연루된 가해자가 마치 의사인 것처럼 보도됨으로써 수많은 ‘의사’들이 모욕감을 느끼고 있음을 헤아려 달라”고 당부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