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상범 교수 ‘의료 초음파의 기초 및 원리’ 출간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는 의료초음파의 이해 돕기 위한 교과서

임중선 기자jslim1971@bokuennews.com / 2020.04.08 13:50:56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신경과 김상범 교수가 집필에 참여한 의학전문서적 ‘의료 초음파의 기초 및 원리’가 출간됐다.

‘의료 초음파의 기초 및 원리’는 의료진 및 의학을 공부하는 학생을 대상으로 의료초음파의 물리학적 성질부터 영상획득의 원리 및 다양한 임상활용 분야를 소개하는 서적이다. 충남대학교병원 신경과 송희정 교수와 함께 김상범 교수도 집필에 참여했다.

현대의학에서는 20세기 초반부터 질병의 진단을 위해 초음파가 여러 분야에서 이용돼 왔다. 초기에는 낮은 해상도 때문에 제한이 많았지만 점차 기술이 발전하면서 영상의 질이 향상돼 3D 및 4D 영상으로 영상 진단의 폭을 확장하고 있다. 최근에는 진단은 물론 기초의학과 중개연구, 치료분야에서도 적극적으로 활용되고 있다.

특히 신경학 분야는 의료초음파의 발전에 대한 기대가 더욱 큰 분야다. 신경초음파는 전통적인 뇌혈관질환의 진단뿐 아니라 뇌혈류역학 연구, 신경중재치료 모니터링 등으로 널리 활용되고 있고, 말초신경, 근육질환, 중환자의학에서도 유용성이 입증됐으며, 기초의학 및 중개연구 분야에서도 그 활동범위를 넓혀가는 중이다. 치료분야에서는 뇌종양, 파킨슨병에서 이미 임상적으로 이용되고 있으며, 면역매개뇌질환, 알츠하이머병 등의 치료에 대한 연구도 수행되고 있다.

김상범 교수는 “이번 책은 초음파의 원리와 장비, 도플러 원리 및 응용, 영상장치 및 장비의 조정, 최신 진단법과 장비 관리법까지 자세히 소개하고 있다”면서 “의료초음파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고, 신경계를 비롯한 다양한 분야에서 초음파를 이용한 진료와 연구에 도움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