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승희 의원 “진단검사 많아 확진자수가 많다는 주장은 궤변”

임중선 기자jslim1971@bokuennews.com / 2020.03.10 16:24:07

김승희 의원(미래통합당)은 3월 1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제3차 전체회의에 참석해 코로나19와 관련한 문재인 정부의 부실대응과 태도를 지적했다.

김승희 의원은 특히 지난 3월 8일 보건복지부 장관이 “한국에 환자 수가 많은 것은 월등한 진단검사 역량과 철저한 역학조사 등 방역 역량의 우수성을 증명한다”, “우리나라의 대응이 다른 나라의 모범 사례이자 세계적인 표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발언한 것을 두고 국내 사망자 수가 54명에 이른 상황에서 매우 무책임한 언행이라며 질타했다.

김승희 의원은 ‘인구수 100만명당 확진자 및 사망자 현황’ 자료를 통해 복지부 장관의 발언에 대해 반박했다. 3월 10일 기준 한국은 인구수 100만명당 확진자수가 세계 2위인 동시에 사망자수 역시 세계 4위로 매우 심각한 수준이다.

진단검사를 많이 하고 방역체계가 정상적으로 작동돼 확진자수가 많아진 것이라면, 사망자 수도 함께 제어됐어야 하는데 한국은 해외 상황과 비교해 봤을 때에도 사망자수가 높은 수준으로 발생했다. 김승희 의원은 이 결과가 병상이 부족해 자가격리 중 사망한 사례를 포함해 코로나 19에 대한 정부의 부실 대응을 방증한다고 지적했다.

김승희 의원은 “보건당국의 수장인 보건복지부 장관이 연일 경솔한 언행과 자화자찬으로 코로나 19로 인한 국민의 불편과 불안을 해소하긴 커녕 더욱 키우고 있다”며 “부디 반성과 겸손을 갖추고 방역 현장에서 헌신하고 있는 공무원들과 의료진들에게 누가 되지 않도록 모든 언행에 주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