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GSK ‘아보다트’ 90캡슐 대용량 패키지 출시

탈모 치료 효과와 환자의 삶의 질 개선과도 직결된 복약 순응도 증진

임중선 기자jslim1971@bokuennews.com / 2020.01.07 17:00:51

GSK(한국법인 사장 줄리엔 샘슨)은 남성형 탈모 치료제 아보다트(성분명: 두타스테리드)의 90캡슐 대용량 패키지를 출시한다고 7일 밝혔다.

탈모 치료제의 경우 정해진 용량을 3개월 이상 꾸준히 복용해야 치료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만큼, 아보다트의 90캡슐 대용량 패키지는 아보다트의 권장용량인 1일 1회 1캡슐 을 3개월간 복용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남성형 탈모 치료 효과와 복약 순응도를 증진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보다트 90캡슐 대용량 패키지는 1월 7일부터 전국 도매상에 순차적으로 공급될 예정이다.

아보다트는 두타스테리드 제제의 오리지널 약제로, 2009년 한국에서 최초로 성인 남성형 탈모 치료로 적응증이 확대되어 10년간 처방되어온 대표 탈모 치료제다. 다양한 임상시험 결과를 통해 우수한 발모 효과와 안전성이 확인된 바 있다. ,

특히, 아보다트는 복용 3개월 기점부터 빠르고 우수한 탈모 개선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남성형 탈모 환자 917명을 대상으로 한 다국적 임상 결과, 아보다트는 복용 3개월 기점에서 피나스테리드 대비 무려 61.7% 많은 모발 수 증가를 보였다.

아보다트는 복용 6개월 기점에서 피나스테리드 대비 앞이마에서 70.6%, 정수리에서 28.6% 더 높은 모발 성장 효과를 나타냈다.3 모발 굵기 비교에서도 피나스테리드 대비 45% 더 증가한 수치를 나타냈다.3 성기능 이상반응은 다국적 임상과 시판후조사에서 위약과 유의미한 차이를 보이지 않는다는 일관된 내약성 결과를 보였다.

GSK 마케팅 황범순 차장은 “탈모 치료제는 장기 복용이 불가피한 만큼 환자들의 복약 순응도를 높이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이는 탈모 치료 효과와 환자의 삶의 질 개선과도 직결된 문제다”라며 “이번 아보다트 90캡슐 대용량 패키지 출시는 탈모 치료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최소 3개월 이상의 복용을 독려하는 활동의 일환으로, 복약 순응도 증진에 기여해 탈모 치료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과 만족스러운 치료 효과를 느끼게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이라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