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방사능 오염 후쿠시마현 바닷물, 국내 해역에 방류

선박 통해 128만톤 유출...2L 생수병 기준 6억4천만개 분량

이원식 기자wslee6@bokuennews.com / 2019.08.21 19:16:31

후쿠시마 등 수산물 수입 금지지역을 왕래한 선박이 우리 앞바다에 방사능 오염수를 배출시켜 방사능 노출에 대한 우려감이 커지고 있다. 원전폭발에 따른 방사능 유출로 수산물 수입이 금지된 후쿠시마현등 인근 바닷물이 우리 해역에 지속적으로 대거 반입·배출된 사실이 확인됐다.

국회 농림해양수산식품위원회 김종회 의원이 21일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일본 원전폭발 사고가 발생한 후쿠시마현과 인근 아오모리, 이와테, 미야기, 이바라기, 치바현을 왕래하는 선박이 선박평형수(선박평형수란 배의 균형을 맞추기 위해 배에 바닷물을 채우는 것을 말함)를 통해 20179월부터 20197월까지 128만 톤의 바닷물을 우리 항만에 방류한 것으로 드러났다. 2L 생수병 기준 64천만개에 달하는 막대한 분량이다.

지난 20179월부터 20197월까지 일본과 국내를 오간 선박은 후쿠시마 3, 아모모리 6, 미야기 3, 이바라기 19, 치자 90척 등 총 121척으로 파악된다. 일본 해역에서 주입한 바닷물은 후쿠시마 7567t, 아오모리 9277t, 미야기 2733t, 이바라기 257676t, 치바 10874t등 모두 1357327t이다. 국내 영해로 배출된 일본 바닷물 톤수는 후쿠시마에서 주입한 6703, 아오모리 9494, 미야기 2733, 이바라기 257371, 치바 999518톤 등 총 1283472t이다.

이에 따라 후쿠시마현 등 원전이 폭발한 인근 지역에서 평형수로 주입한 물의 방사능오염 여부에 대한 즉각적인 실태조사가 요구되고 있다. 또 주입 및 배출 시기와 지점, 배출된 지역 바다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 서식어종 및 유통경로, 국민 건강에 미치는 영향등에 대한 전면적인 실태조사와 역학관계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해양수산부는 지난 2013년 일본 원전사고가 있은 후 2년 만에 일본 북동부 항만을 다녀온 선박 5척을 대상으로 평형수 방사능 오염 여부를 측정했다. 그 중 선박 4척에서 방사성 물질인 세슘을 검출했다. 세슘은 인체에 들어가면 일단 배출이 잘 되지 않고 근육에 농축되며 세슘이 많이 침투할 경우 불임증, 전신마비, 골수암, 갑상선암등을 유발하는 발암물질이다.

그러나 해양수산부는 지난 2013년 조사 이후 현재까지 단 한 차례도 방사능 오염 재측정을 실시하지 않았다. 국민안전 도외시한 직무유기라는 논란을 자초하고 있다. 심지어 후쿠시마 원전 폭발사고가 난 20113~20179월까지 바닷물 국내 반입량은 법적근거 미비로 통계가 전무한 실정이다.

김종회 의원은 후쿠시마현등 8개현에서 수산물 수입을 차단하고 있지만 정작 선박을 통해 원전사고 인근 지역의 바닷물은 국내 영해로 지속적으로 유입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해수부는 지난 2013년 선박평형수 방사능오염 조사 이후 현재까지 단 한 차례도 위험성 검증을 하지 않는 등 직무를 유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해수부는 뒷짐만 질 것이 아니라 앞으로는 일본항구에서 평형수를 실어 올 때 한국에 들어오기 전 공해상에 평형수를 버리는 등의 의무를 부과하는 등의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