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부산시, 대동병원과 공동으로 해외의사 연수

몽골 의사연수단 초청으로 부산의 선진 의료기술 전수

류용현 기자hl5jkz@bokuennews.com / 2017.08.24 13:59:05

부산시는 부산의료 브랜드화 및 부산의 선진 의료기술 전파를 위해 8월 24일부터 9월 7일까지 대동병원(병원장 박경환)과 공동으로 몽골 정형외과 의사연수단 2명을 초청하여 Busan Medical Fellowship Program(이하 ‘BMFP’)을 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부산시와 부산관광공사가 외국인환자 유치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지난 2월 3일부터 6월 14일까지 3차에 걸쳐 공모하여 선정된 연수기관에 대하여 해외의사 1명당 100만 원의 시비를 지원하며, BMFP 연수기관에서 무상으로 운영한다.

주요 일정으로 △8월 24일 입국 △8월 24일부터 9월 6일까지 대동병원 정형외과 의사연수 △9월 6일 부산시-연수기관 공동수료증 수여식 △9월 7일 귀국한다.

또한, 부산시와 연수기관은 2주 이상 BMFP를 이수한 해외 의사에게 공동 수료증을 교부한다. 아울러 부산의 우수한 의료기술을 연수 받은 해외 의사는 향후 부산의 의료기술 전도사로서의 역할을 수행함으로써 해외 환자 유치와 의료교류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글로벌 헬스케어 선점 및 부산의료 브랜드화를 위해 기존 해외 의료관광 시장인 러시아, 중국, 일본, 카자흐스탄을 넘어 우호협력 도시인 몽골까지 의료기관 진출, 나눔의료, 의료기술 교류 행사 확대 등 부산시 차원에서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글로벌 의료교류 마케팅에 주력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관련태그
부산시  대동병원  몽골 의사연수단  의료관광  류용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