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성일종 의원, “박능후, 보사연 규정 어기고 박사 수료”

“박사학위 취득한 것처럼 허위경력 표시…인사청문요청안에는 박사 경력 빠져”

강성기 기자skk815@bokuennews.com / 2017.07.15 05:06:14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논문중복게재 및 배우자 세금 지각납부의혹에 이어 허위경력 기재 의혹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 성일종 의원(자유한국당, 충남 서산‧태안)은 “박능후 후보자가 보건사회연구원 재직 당시 복무규정을 위반해 서울대 박사과정을 다니고 과정을 수료만 했음에도 박사학위를 취득한 것처럼 허위경력을 표기해왔다”고 주장했다.

성일종 의원은 보건사회연구원의 직원연수훈련규정에 따르면 국내대학에서 학위를 하는 경우 학사와 석사과정만 허용돼 있기 때문에 박 후보자가 연구원 규정을 어기고 대학원을 다닌 것이라고 밝혔다.

또 평일 근무 시간에 대학원 강의를 수강하는 등 연구원으로부터 특혜를 받았지만 박사학위를 취득하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이밖에 “박 후보자가 경기대 홈페이지와 본인이 직접 작성하도록 되어 있는 연구재단 DB, 인사혁신처 국가인재DB 등에 박사로 올려놨다”면서 “청와대가 국회에 제출한 국무위원후보자 인사청문요청안에는 박 후보자의 박사과정 경력이 빠져있다”고 주장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