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의료인을 위한 일본어회화'

실전에서 바로 적용가능한 의사와 환자의 필수 대화 수록 등

홍유식 기자hongysig@bokuennews.com / 2017.07.14 09:10:05

의료관광은 관광객의 체류기간이 길고, 체류비용이 높아서 한국의 의료관광 산업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최근에는 아시아 국가뿐 아니라 차별화된 웰니스 관광 상품을 중심으로 중국, 러시아, 중동지역으로 그 범위가 확대되고 있다.

2009년 5월 1일 의료법이 개정된 이후, 부가가치가 매우 높은 의료산업이 지속적으로 성장하는데 기여하기 위해 의료인을 위한 일본어회화를 출간하게 되었다.

우리 정부에서는 2020년 100만 명의 의료관광객을 유치 목표를 하고 있으며, 의료시스템 글로벌 진출 약 200개 확대와 의료관광산업의 약 1조원 이상의 외화 획득과 경제적 파급 효과, 글로벌 병원 종사자의 고용 창출을 진행하고 있다.

2016년 외래 관광객이 1,400만 명이 유치되었고, 2016년 기준 일본 관광객은 230만 명 정도가 한국을 방문했다. 2017년에 한국을 방문하는 일본 여행객의 경우에는 일반 여행, 출장뿐만 아니라 의료·한방관광을 피부, 미용, 메디컬 스킨케어, 척추수술, 성형외과 치료와 시술을 위해 방문하는 수요가 꾸준히 증가되고 있어, 이웃 나라 일본의 의료관광 시장은 급속하게 성장하고 있는 편이다.

이 책은 피부미용, 성형, 한방 등 국내 의료관광을 목적으로 방문하는 일본인들과의 원활한 의사소통을 원하는 의료진을 위해 병원에서 사용하는 어휘를 많이 사용했다. 뿐만 아니라 의료코디네이터, 호텔, 의료관광홍보 지원센터, 통역안내원 등 다양한 종사자들이 실전에서 바로 사용할 수 있도록 쉬운 대화체로 본문을 구성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