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미래부와 인제대, 신·변종 감염병 공동연구 위한 국제회합 개최

아시아, 남미, 아프리카 지역에서 11개국 참가

류용현 기자hl5jkz@bokuennews.com / 2017.07.12 09:09:38

▲한국감염병국제협력연구소(KOICID) 국제회의

미래창조과학부의 감염병 국제협력 네트워크 구축 과제를 수행 중인 인제대 한국감염병국제협력연구소(소장 해운대백병원 감염내과 김성민 교수, Korea International Cooperation for Infectious Diseases, 이하 KOICID)가 제2회 국제회합을 지난 6월 29일부터 30일까지 양일간 부산에서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는 네팔, 라오스, 라이베리아, 말레이시아, 멕시코, 몽골, 베트남, 브라질, 인도, 태국, 필리핀 등 아시아를 비롯한 남미, 아프리카 지역 11개국에서 24명의 연구자들이 참여하여, 세계 주요 대륙을 다 포함하는 국제적인 회합의 장이 되었다.

이들 국가는 뎅기열, 말라리아 등 열대 아열대 감염병이 상시 유행할 뿐 아니라, 지카열, 에볼라 등 최근 문제가 된 신·변종 감염병이 주로 발생한 곳이어서, 우리나라 입장에서는 신·변종 감염병을 공동으로 연구하기에 중요한 대상 국가들이다.

국내에서도 10개의 대학 및 바이오기술회사에서 40여 명의 연구자들이 참여했는데, 첫날에는 각 국가에 유행하고 있는 감염병에 대한 강의 및 토론이 진행되었고, 2일째에는 해외기관들과 우리나라 연구자간에 공동연구를 위한 비즈니스 미팅이 진행됐다. 

KOICID는 2015년 12월부터 미래창조과학부의 지원을 받아, 감염병 국제협력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노력을 경주해오고 있다. 이 사업은 메르스와  같은 외국에서 유입된 신·변종 감염병으로 인해 국민건강이 위협받고 사회경제적 손실을 크게 당하는 일을 다시는 겪지 않겠다는 국민 보호차원에서 시작된 것이다. 2016년에 KOICID는 라오스, 베트남, 태국 3개국의 대학 혹은 국가연구기관과 상호협약을 체결한 것을 필두로 신·변종 감염병에 대한 공동연구 국제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는데, 올해에는 8개국과 협약을 체결하여 네트워크의 범위가 크게 확장되었다.   

KOICID가 구축하는 감염병 국제협력 네트워크를 통해, 우리나라의 신·변종 감염병에 대한 앞선 의료기술을 검증할 수 있는 길이 열릴 것이라 예상한다. 그동안 우리나라 연구자들이 신·변종 감염병에 대한 새로운 진단법, 치료법, 백신 등을 개발해도 이에 대한 임상자원이 없었기 때문에 검증, 허가 및 판매의 기회를 얻기가 힘들었다. 이에 KOICID 네트워크를 통해 이 문제가 해결될 것으로 기대된다.

KOICID의 소장을 맡고 있는 인제대학교 해운대백병원 감염내과 김성민 교수는 “신·변종 감염병에 대한 국제협력을 통해 이들 질환의 위험에서 국가적 위기를 대비할 뿐만 아니라, 국가의 위상을 높이고 관련산업 창출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며 미래창조과학부와 KOICID가 앞으로 계속 국제협력 네트워크를 확대해가고 더 많은 해외협력기관과 국내연구자들 간의 공동연구를 개발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관련태그
미래창조과학부  해운대백병원  한국감염병국제협력연구소  인제대  류용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