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전그룹 오엔케이-경기도약사회 MOU

고객과의 소통 Hot Line 솔루션 서비스제공

태전그룹 오엔케이 서울사옥 대회의실에서 관련 관계자들이 MOU체결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약국플랫폼 ‘하하하얼라이언스’를 서비스 중인 태전그룹 오엔케이(대표 강오순)와 경기도약사회(회장 박영달)가 고객과의 소통 Hot Line 솔루션 서비스제공을 골자로 하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협약 목적은 오엔케이가 개발·보급하고 있는 약국 고객관리 시스템 ‘우약사(우리 약사님 이웃사랑 서비스)’ 프로그램을 통한 디지털 경영과 고객 관리의 체계구축이며, 급변하는 약국 환경에서 강화된 고객서비스를 가능하게 만드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오엔케이는 경기도약사회 회원약국에 △경영 관리를 위한 ‘우약사’ 고객관리 솔루션 제공 △지역사회와 이웃을 대상으로 약국 및 약사 홍보 지원 △비대면 홍보로 약사직능 다변화를 위한 방송/영상 지원 △약사회 사업 활성화를 위한 콘텐츠 및 컨설팅 제공을 합의했다.

특히 최근 약업계에서 초미의 관심사인 건강기능식품의 소분 사업의 시범 서비스가 약국의 고객 관리 솔루션의 일환으로 실행될 예정이어서 눈길을 끈다.

그동안의 건강기능식품 판매가 약국에서 고객과 약사의 직접적인 소통을 통해 이루어졌다면 이제는 비대면 소통까지 가능하게 하는 솔루션이 적용되는 것이다. 고객이 직접 대면 또는 우약사 앱을 통해 기본정보 체크리스트를 작성하고 이를 약사에게 제출하면 실시간으로 상담을 받을 수 있으며, 우약사 앱을 통해 축적된 고객 데이터는 건기식의 구매부터 구매 후의 관리까지 가능하게 해준다.

오엔케이 관계자는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소비자의 건강증진은 물론, 약국의 매출 상승까지 이끌 수 있는 제품과 솔루션을 제공하겠다”며, “경기약사회와 상호 협력을 통해 약국의 생태계 성장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엔케이는 약국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하하하얼라이언스(HAHAHA Alliance)’ 가맹 사업을 필두로 약국 고객관리 서비스 ‘우약사’ 웹(약사용)과 약국 건강 관련 서비스 앱(소비자용)을 선보이는 등 언택트 시대에 걸맞은 약사-환자 간 비대면 플랫폼 체계를 구축하고 약국의 고도화된 디지털 경영 개선을 가속화하고 있다.

홍유식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