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의협, 식약처 심사위원 1인시위 지지…의사인력 확충 요구

“식약처는 강윤희 위원 징계검토를 즉각 중지하라!”

김아름 기자ar-ks486@bokuennews.com / 2019.09.10 16:12:46

"전문성 확보를 위해 의사를 충원해 달라"며 국회 앞에 1인시위에 나선 의사출신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강윤희 심사위원을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가 적극 지지하고 나섰다.

이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강윤희 위원에 대한 징계를 검토하고 있어서다. 식약처는 강윤희 위원에 대한 중징계 처분을 예고했다. 직무 규정을 위반했다는 이유다.

강윤희 위원은 식약처의 의약품 임상심사 계획 및 허가 심사 업무의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의사 인력을 충원해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에 △7월 18일 △7월 25일 △8월 1일 세 차례에 걸쳐, 국회 앞에서 1인 시위를 진행했다. 이후 9월 5일부터 현재까지 시위를 계속하고 있다.

이에 의협 최대집 회장은 9일 저녁 강 위원이 1인시위를 하고 있는 국회 앞을 찾았다.

최 회장은 "식약처 소속 공무원임에도 불구, 식약처를 비판하는 국회 앞 1인 시위를 해나가는 것은 강 위원이 본인의 안위보다 국민 건강을 위한 대의를 우선함을 보여준다"며 "소명 의식이 그를 국회 앞으로 이끈 것이다. 포상해도 부족한 데 중징계를 검토한다는 것이 국민건강을 최우선해야 하는 정부부처가 할 일인가"라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국민건강을 위해 전문적인 의약품 임상 심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식약처는 절치부심해서 엄격한 임상시험 시스템을 갖추고 전문인력을 확보하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언급했다.

최 회장은 또 "열린 정부, 소통을 강조하는 정부에서 국민건강을 위한 충언과 제언을 일언지하에 묵살했다는 사실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는 지난해 발생한 발사르탄 사태와 전 코오롱생명과학의 인보사 사태, 엘러간사 거친표면 인공유방 보형물 사태 등을 언급하며 주무 부처로서의 안전관리 부족등을 지적했다.

최 회장은 "최근 식약처는 연이어 국민에게 불신을 안겨줬다. 안전한 의약품 허가를 담당하고 있는 주무 부처로서 의약품의 검증 및 안전관리 부족으로 국민에게 커다란 불안과 실망만 주고 있다"면서 "국민에게는 의약품 불신을, 의약품을 직접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의료현장에는 혼란만 가중시키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강 위원에 대해 중징계할 경우, 중대한 결정을 할 수밖에 없다는 것을 다시 한번 밝힌다"며 "지금이라도 강 위원의 제안을 겸허히 수용해 의약품 안전 관리에 더욱 힘쓰고, 적극적으로 국민의 불안감을 해소해야 한다. 이것만이 식약처에 대한 국민 불신을 해소하고, 식약처의 전문성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거듭 촉구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