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신약조합 올해 4자성어 ‘金石爲開’ 선정

김동연 이사장 “신약 완제품으로 고 부가가치 창출할 때”

임중선 기자jslim1971@bokuennews.com / 2019.01.11 16:01:54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이사장 김동연)은 2019년 사자성어로 강(强)한 의지(意志)로 전력을 다하면 어떤 일에도 성공할 수 있다는 의미를 지닌 ‘금석위개(金石爲開’로 정했다.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은 11일 삼정호텔에서 ‘2019년도 KDRA 산・학・연・병・관 신년교례회를 개최했다.

신년교례회에는 문미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 홍일표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장,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 이재화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이사장, 이승규 한국바이오협회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김동연 이사장은 환영사를 통해 “2019년은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이 신약개발을 시작한지 33년이 되는 해로서 우리 제약기업, 바이오벤처기업, 스타트업들이 협력해 글로벌 신약으로 승부하는 한 해가 될 것이며 점차 글로벌 신약으로 도전하는 핵심기술들이 점진적으로 확산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신약개발을 통한 지속 성장으로 다국적 제약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정책제도의 기반과 기초원천기술연구, 전임상연구, 임상연구 지원에 있어서 우리나라 실정에 적합한 제도의 혁신이 필요하다”며 “차세대 우리나라의 먹거리가 이 분야임이 확실함에도 개발자금이 부족한 우리나라에서 초기단계에서 해외 기업에 넘기는 사례가 많은 실정”이라고 하소연했다.

김 이사장은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은 올해도 신약 연구개발의 민간 컨트롤타워로서 정부 부처별 연계성 사업의 추진과 기초 원천 연구를 통한 전임상/임상파이프라인 구축 확대, 전주기 연구개발 과정의 출구전략 사업 강화, 다부처 신약개발 지원사업의 생산성 향상을 통해서 업계 지원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특히 “최근 2년 사이에 신약기술 수출로 인한 계약액도 5조원이 넘는 실적으로 보이고 있으며 이제는 축적된 경험을 바탕으로 우리도 세계 제약시장의 반열에 오를 수 있는 자신감이 생겼다”며 “우리도 신약기술수출은 물론 신약 완제품으로 세계 시장의 진입장벽을 넘어 큰 부가가치를 창출할 때가 되었다”고 강조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