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형마트 의무휴일, 중소상인에게도 불리

정운천 의원 '유통 상생협력 방안’ 세미나 개최

이원식 기자wslee6@bokuennews.com / 2017.09.13 15:53:29

대형마트의 의무휴일제가 오히려 식품납품업자나 농어민 등 중소 상인에게 피해를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운천 의원(바른정당 최고위원)과 유성엽 의원(국민의당,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이 공동대표로 있는 국회경제재도약 포럼은 13농축수산업 및 식품산업 활성화를 위한 대소 유통 상생협력 방안이라는 주제로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중소상인을 비롯한 농어민, 식품제조업체, 소비자 등 모든 이해관계자가 참여해 유통산업 발전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정책세미나에서는 서용구 교수(숙명여대 경영학과 교수, 전 한국유통학회 회장)가 주제발표자로 나섰으며, 지정토론자로는 오호석 골목상권살리기소비자연맹 상임대표, 원유천 산클푸드 사장, 강석근 전국경매사연합회 회장, 김진국 배재대학교 교수, 정종영 산업통상자원부 유통물류과장, 김종구 농림축산식품부 유통정책과장 등이 참여해 의견을 나눴다.

주제발표로 나선 서용구 교수는 대형마트 등의 의무휴업 규제가 주변 점포 및 상권에 미치는 영향과 대중소 유통 상생협력 방안이라는 주제의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서 교수는 기존 유통관련 연구가 주로 설문조사 위주로 중소상인의 피해 등을 조사 분석해 발표된 것에 비해, 신용카드 빅 데이터를 기반으로 실증 분석한 것으로 다른 선행연구와 달리 객관성 및 신뢰도가 높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현행 의무휴업제도가 장기적으로는 전통시장과 개인슈퍼마켓의 소비도 감소하는 현상을 보여 결국 휴일제도가 확대되면 소비 둔화 현상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마트 이용 고객은 마트를 이용하면서 주변 소상공인 점포도 동시에 이용하는데, 의무휴일로 인해 주말에 마트 이용고객이 다른 점포를 이용하는 기회까지 상실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마트가 주변 상권과 협력해서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유통정책의 변화가 필요하다는 점을 시사한다.

중소상인 단체를 이끌고 있는 오호석 상임대표는 모든 이해관계자에게 도움이 된다면 평일휴무 등 상생방안에 대해 검토할 수 있다라며 중소상인이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상생을 위한 지원을 확대 및 강화하는 방향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날 식품제조업계 관계자는 의무휴일 등으로 인해 납품업자인 식품제조업체 또는 농어민에 대한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현실을 지적하면서 유통산업정책의 이해관계자인 농어민과 식품제조업체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정운천 의원은 오늘 나온 의견을 바탕으로 유통산업에 관련한 많은 이해관계자가 이익이 되는 유통산업정책이 무엇인지를 고민해 대중소 유통간 상생과 화합으로의 패러다임 전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