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수요 많은 추석 성수품 확대 공급

추석 성수품 수급안정대책 추진

이원식 기자wslee6@bokuennews.com / 2017.09.13 10:47:09

농림축산식품부는(장관 김영록, 이하 농식품부’) 추석 명절을 앞두고 추석 수요가 많은 성수품 공급 확대, 알뜰 소비정보 제공 등 추석 성수품 수급안정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지난 8월 하순까지 지속된 잦은 비 등으로 채소류를 비롯한 농산물 수급에 대한 우려가 많았으나, 최근까지 비교적 양호한 기상여건으로 채소류 등의 출하가 정상을 찾아 가고 있으며, 추석 전까지 태풍 등 이상기상이 없을 경우 추석명절 수급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추석 성수품 수급안정을 위해 추석 명절에 수요가 많은 10대 품목의 공급량을 평시대비 1.4배 확대 공급할 계획이다.

공급물량은 채소과일의 경우 정부 비축물량과 농협계약재배 물량을, 축산물은 농협 도축물량과 관련단체 회원 보유물량을, 임산물은 산림조합 보유물량을 대책기간 중 공급한다.

성수품의 알뜰 소비를 돕기 위해 추석 전 성수품 등의 가격동향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서는 전국 19개 지역 45개 시장대형마트 등 소매점을 대상으로 성수품(8부류 28품목), 선물세트(6부류 7품목) 등의 가격을 조사해 2(9.21, 9.28) 공표(www.kamis.co.kr - ‘성수품 정보’)한다.

아울러,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을 중심으로 농축산물의 건전한 유통질서 확립을 위해 추석 전에 단계별로 원산지허위표시 등 부정유통행위 단속(9.6.10.2)도 추진한다.

추석대비 주요 농축산물 수급안정대책의 원만한 추진을 위해 ‘17.9.11~9.29일까지(3주간) ‘추석 성수품 수급안정 대책반을 운영한다.

농식품부 차관(김현수)을 반장으로 하고, 산림청, aT, 농협 등 관계기관이 참여하는 대책반에서는 품목별 공급 상황가격동향을 일일점검하고, 수급불안이 우려되는 경우에는 관계기관 등과 신속한 협의를 통해 수급안정조치를 취하게 된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