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화장품 동물대체시험법 가이드라인 마련

식약처 안전평가원, 인체 세포주나 루시퍼라아제를 활용한 ‘피부감작성 시험법’ 등 3건 제정

김혜란 기자khrup77@bokuennews.com / 2017.09.13 10:29:46

동물실험을 금지하는 세계적 추세에 발맞춰 국내에서도 화장품 동물대체시험법 가이드라인이 마련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화장품 안전성 평가를 위해 토끼, 기니피그 등 실험동물을 활용하지 않고 피부감작성과 안자극의 위해성을 평가할 수 있는 ‘화장품 동물대체시험법 가이드라인’ 3건을 제정‧발간했다고 밝혔다.

이번 가이드라인은 화장품 등의 안전성 평가에 동물실험을 금지 하는 세계적 추세를 반영해 마련됐으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동물대체 시험 가이드라인을 토대로 했다. 우리나라는 EU, 호주, 브라질 등과 함께 동물실험을 실시한 화장품이나 화장품 원료를 사용하여 제조하거나 수입한 화장품의 유통‧판매를 지난 2월부터 금지하고 있다.

화장품 안전성 평가는 화장품 성분에 반복적으로 노출됐을 때 발생할 수 있는 홍반, 부종 등 면역학적 과민반응을 평가하는 ‘피부감작성 시험’, 피부나 눈에 접촉할 경우 나타날 수 있는 자극을 평가하는 ‘피부자극 시험’과 ‘안자극 시험’ 등이 있다.

이번에 발간하는 가이드라인의 주요 내용은 △인체 세포주나 루시퍼라아제를 활용한 ‘피부감작성 시험법’ △단시간 노출법(STE)을 활용한 화장품 ‘안자극 시험법’ 이다.

우선 피부감작성시험인 ‘인체 세포주 활성화 방법(h-CLAT)’은 사람 단핵구 세포주에 새로운 화장품 성분 등에 시험물질을 노출시킨 후 세포 표면 표지자가 발현되는 정도를 측정함으로써 과민반응을 유도하는 물질인지 여부를 구별할 수 있다.

또한 ‘루시퍼라아제 시험법’은 인체피부각질세포주에서 항산화 반응요소(ARE-Nrf2)의 조절을 받는 루시퍼라아제 발현 정도를 측정함으로써 과민반응 유도 물질 여부를 구별할 수 있다.

‘단시간 노출법(STE)’을 활용한 안자극 시험법은 시험물질을 토끼 각막 세포주에 노출시켜 세포독성을 측정함으로써 심한 안 손상이나 자극을 유발하는 물질을 구별하는데 사용되는 방법이다.

참고로 식약처는 2007년부터 화장품 안전성 평가 시 활용되는 피부자극시험, 안자극시험, 피부감작성 시험 등의 동물대체시험에 대한 가이드라인 13건을 마련했다. 가이드라인은 피부자극시험 1건, 안자극시험 3건, 피부감작성시험 4건, 기타 5건이다.

안전평가원은 “향후에도 국제적 흐름에 맞춰 동물대체시험법 가이드라인을 지속적으로 마련해 나감으로써 동물 복지를 강화하는 동시에 국가 경쟁력을 높여 국내 화장품 해외 진출을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번에 제정한 가이드라인을 안내하고 동물대체시험법 보급을 활성화하기 위해 비임상시험실시기관과 산‧학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함께하는 동물대체시험법 교육 워크숍’을 9월 15일 엘타워(서울시 서초구 소재)에서 개최한다.

자세한 내용은 식약처 홈페이지(www.mfds.go.kr)→ 법령·자료→ 지침·민원인 안내서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