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국내외 감염 전문가들 한자리에…국제학술대회 열린다

'ISAAR & ICIC 2017'…신종 감염병-항생제 내성 및 미래정책 대안 논의

김아름 기자ar-ks486@bokuennews.com / 2017.09.12 16:27:46

대한감염학회(이사장 김민자)와 (재)아시아태평양감염재단(이사장 송재훈)이 공동주최하는 국제학술대회가 마련된다.

이번 국제학술대회는 14~16일까지 3일간 부산 벡스코 컨벤션홀에서 'ISAAR & ICIC 2017(제11회 항생제와 항생제 내성에 관한 국제 심포지엄 및 제3회 감염관련 종합 학술대회)'이란 이름으로 개최된다.

21세기 들어 전 세계는 메르스(MERS), 사스(SARS), 지카바이러스 등 신종감염질환의 잇단 출현과 슈퍼박테리아라 불리는 항생제 내성균의 확산으로 인해 공공보건을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다.

특히 글로벌 보건안보의 핵심 이슈로서 경제, 사회적 문제를 야기하는 항생제 내성은 범세계적 대응이 요구되는 사안이다.

한국의 송재훈 교수가 감염질환 및 항생제 내성 문제 해결을 위해 1999년 아시아 최초로 설립한 아시아태평양감염재단(APFID)과 55년의 전통을 지닌 대한감염학회가 국제학술대회의 공동 개최를 결정한 건 이러한 이유다.

제11회 항생제와 항생제 내성에 관한 국제심포지엄(ISAAR 2017)은 아시아태평양감염재단이 1997년부터 2년마다 개최하는 국제학술대회로서, 아시아태평양 지역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항생제 내성 및 신종 전염병 분야의 세계 3대 학술대회 중 하나로 평가 받고 있다.

올해는 학회 설립 20주년을 맞아 더욱 특별한 의미를 갖는다.

제3회 감염관련 종합 국제학술대회(ICIC 2017)는 국내·외 감염관련 다학제와의 협업을 강화하기 위해 대한감염학회가 주최하고, 국내 감염관련 11개 유관학회들이 공동 주관하는 국제학술대회다.

ISAAR&ICIC 2017에서는 '항생제 내성과 신종 감염질환의 퇴치: 현재와 미래(Combating antimicrobial resistance and Emerging infectious diseases: Today and tomorrow)'를 주제로 감염 분야의 세계적인 석학들과 전문가들을 대거 초청하고, 신종 감염질환 및 항생제 내성의 현황과 문제점, 차세대 항생제와 백신의 개발, 최신 진단법 개발 및 감염관리 등에 대해 최신 지견 및 정책적인 대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카바페넴 항생제 내성 다제내성균과 메르스 등 신종 전염병에 대한 새로운 치료법 및 대책에 대한 해결책이 제시될 수 있을 지 주목된다.

이번 국제학술대회에는 전 세계 35개 국가에서 감염질환, 미생물학, 질병역학, 면역학, 약물학 분야의 전문가들과 의료인, 보건 정책 전문가, 제약기업 소속의 연구자, 해당 분야의 학생 등 총 15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