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인터내셔날 ‘조 러브스’ 론칭 “니치향수 사업 강화”

딥티크·바이레도 등 9개 브랜드 확보… 가로수길 팝업매장도 오픈

김혜란 기자 2021.04.07 09:47:47

조 러브스 창립자 조말론 CBE(왼쪽)와 인기 라인 ‘포멜로’ 컬렉션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신규 향수 브랜드를 추가하며 니치 향수 사업을 강화한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6일 영국 니치 향수 브랜드 조 러브스(JO LOVES)의 국내 판권을 확보하고 가로수길에 팝업 매장을 오픈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조 러브스를 포함해 딥티크, 바이레도, 에르메스 퍼퓸, 메모, 엑스니힐로 등 총 9개 향수 브랜드를 확보하게 됐다.

조 러브스는 천재적인 조향사 조 말론 CBE(Commander of the Order of the British Empire: 대영제국 훈장)가 2011년 영국 런던에서 론칭한 브랜드다. 기호와 시대를 뛰어넘는 향수를 만들겠다는 결심에서 탄생했으며, 조 말론 CBE의 천부적인 후각과 영감, 추억을 바탕으로 조향된 깊고 섬세한 향의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조 러브스는 국내 정식 론칭 이전부터 향수 애호가들이 선호하는 니치 향수 브랜드로 손 꼽혀 왔다. 특히 독특한 시향 공간으로 구성된 조 러브스 런던 매장은 영국 여행 시 꼭 들려야 할 명소로 자리잡았다. 국내에서는 지난해 패션 브랜드 자라(ZARA)가 조 러브스 협업 향수를 출시하며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조 러브스 론칭과 함께 오픈하는 가로수길 팝업 스토어는 4월 6일부터 6월 30일까지 약 3개월 간 운영된다. 런던 매장과 동일한 체험형 공간으로 구성됐으며 시향지에 의존하는 기존 시향 방식이 아닌 ‘향기 타파스 바’를 운영해 고객들에게 색다른 경험을 제공한다.

향기 타파스 프로그램은 고객들이 자신에게 맞는 향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고안한 조 러브스만의 특별한 향기 코스다. 시향을 원하는 향을 고르면 칵테일 쉐이커로 향기 거품을 낸 뒤 마티니 잔에 거품을 담아 향을 풍부하게 느낄 수 있도록 한다. 그 뒤에는 향을 입힌 신선한 휘핑 크림을 고객의 피부에 발라 향을 직접 경험할 수 있도록 한다.

조 러브스 가로수길 팝업 매장에서는 브랜드의 모든 향수 컬렉션과 바디케어, 홈 캔들(향초)을 만나 볼 수 있다. 그 중에서도 프래그런스 페인트 브러쉬는 브랜드의 특허 제품으로, 산뜻한 젤 타입의 향수를 부드러운 페인트 브러쉬를 통해 피부에 직접 향을 색칠할 수 있는 제품이다. 간편하게 휴대할 수 있어 언제 어디서나 좋아하는 향을 원하는 부위에 바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조 러브스의 모든 향은 조 말론 CBE의 개인적인 추억과 소중한 기억에서 영감을 얻어 제작됐다. 브랜드의 첫 향수이자 글로벌 베스트셀러인 ‘포멜로’는 그녀의 긴 투병 생활 뒤 잃어버린 후각과 창의력을 되찾기 위해 방문한 휴가지에서 영감을 얻었다. 해변의 반짝이는 물결, 하얀 모래사장 등을 향으로 표현한 상큼한 시트러스 계열 향수다.

이 외에도 조 말론 CBE 자신을 위해 만든 향인 조 바이 조 러브스, 영국 지휘관 작위(CBE)를 받았을 때 영국을 기념하는 향을 만든 화이트 로즈 앤 레몬 리브스 등이 있다.

김묘순 신세계인터내셔날 글로벌코스메틱 본부장은 “국내 니치 향수 시장이 여전히 성장 가능성이 높은 만큼 신규 향수 브랜드를 꾸준히 발굴해 도입해 나갈 계획”이라면서 “니치 향수하면 신세계인터내셔날을 떠올릴 수 있도록 차별화된 브랜드 확보로 입지를 굳혀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맨 위로